Untitled Document
 

 
::: 바른성경공부 :::
   바른 성경 공부
   성경의 복음
   피흘린 발자취
   반석 위에 선 교회



분류 반카톨릭사 | 폭스의 순교사 | 믿음의 선배들 |
아직도 열매 맺는 조지 뮬러의 믿음의 기도
 관리자    | HIT : 3,869 |
아직도 열매 맺는 조지 뮬러의 믿음의 기도

"신실하신 주님, 주님의 이름을 찬양하고 드높혀 드리기 원합니다. 이렇게 주님 앞에 다가설 때마다 죄인된 저의 어리석음과 무지를 깨닫게 해 주시고, 오직 성령으로 충만케 해 주십시오. 또 주님께 간구할 때마다 말씀의 약속들을 붙들 수 있도록 도와 주시고, 특히 주님께서 베풀어 주신 자비들을 늘 잊지 않고 감사할 수 있도록 도와 주십시오.

주님께서는 제가 구원받지 않은 채 할레대학의 신학생으로 있을 때 저에게 손을 내밀어 주셨습니다. 카드 놀이, 거짓말, 속임수, 놀음에 빠져서 온갖 죄악의 구덩이에서 허덕이고 있을 때 저를 영원한 생명으로 건져 주셨습니다.

주님께서 이루어 놓으신 십자가의 대속을 알고 이해하고 있으면서도 주님의 존재를 믿지 못했던 불신의 마음을 주님께서는 알고 계셨습니다. 그럼에도 저에게 자비를 베푸셔서 저를 한 기도모임으로 인도하셨습니다. 그곳에서 무릎꿇고 살아계신 하나님께 기도하던 한 형제의 진지한 기도를 통해 저도 주님의 존재를 믿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제가 주님의 자녀가 되어서 주님과 나누었던 교제의 첫 기쁨이 지금도 제 마음을 가득 채웁니다. 주님께 믿음으로 기도하기 시작하던 때도 기억합니다. 저의 육신의 아버지는 제가 루터교 목사가 되어 좋은 급료에 훈훈하고 깨끗한 집에서 사람들의 존경을 받으면서 자신의 노후를 보장해 주기를 바라셨습니다. 그래서 제가 선교사가 되려고 하면서부터 아버지에게서 받던 모든 재정적인 도움을 받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아무도 저를 도울 사람이 없었지만, 주님께서는 제 학비와 생활비와 방세를 주님께 구할 수 있는 믿음을 주셨고, 바로 그 날 공부하면서 일할 수 있도록 그 기도에 응답해 주셨습니다. 믿을 수 없을만큼 속히 기도에 응답하시어 기뻐 얼떨떨해 하던 때를 기억합니다.

주님, 처음 목자로 테인마우스에서 한 교회를 돌보게 해 주셨던 때였습니다. 주님께서는, 목사의 생활비를 위해 교회에서 실행되던 좌석요금제로 귀가 어두운 가난한 한 성도가 맨 뒷자리에 앉는 것을 마음 아파하던 제가 그 성경적이지 못한 관례를 버릴 수 있도록 도우셨습니다. 우리의 필요를 하나님께만 말씀드려 구하기로 하고, 이를 실행하기 위해 아내와 함께 헌금함을 만들어서 밤에 교회당에 몰래 두고 오던 날의 기쁨을 기억합니다. 주님께서는 주님을 의지해서 바른 일을 할 수 있도록 해 주셨습니다. 생활의 어려움에 대해 주님만을 의지했을 때, 주님께서는 저의 가정의 필요를 공급해 주셨습니다.

그후 브리스톨에 와서 막 일하기 시작했을 때였습니다. 그때 그 지역에는 콜레라가 만연했습니다. 병 중에 있는 사람들을 돌보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주위에서 죽어갔지만, 주님께서는 성도들을 잘 보호해 주셨습니다. 저희 몸을 돌보는 것보다 주님의 일을 우선으로 수행했을 때 저뿐만 아니라 제 아내도, 아내의 태에 있던 아이도 함께 지켜 주셨습니다. 환경에 굴하지 않고 믿음으로 주님께서 부르신 일을 계속햇 수행하여 교회를 지켜낸 것이 자랑스러웠습니다.

주님께서는 주님의 일에 부르신 어리석고 무지한 저에게 분별력을 주셔서 올바로 주님을 섬길 수 있게 해 주셨습니다. 제가 빈민촌의 어린이들을 위한 무료 주간학교를 지원하기 시작했을 때, 그 일을 수행하는 사람들이 누구인지 알려 주셨습니다. 그들은 세계가 점점 좋아진다고 선전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그리스도인이든 아니든 간에 아무에게나 자신의 필요들을 알려 기부금을 받아냈습니다. 그들에게 이러한 일들에 대해 지적해 주었지만, 그들은 비성경적인 일들을 자행하면서도 '전통'과 '편의주의'를 들먹이면서 자신들의 죄를 옹호했습니다. 그들은 아무 일에나 하나님의 이름을 붙이는 자들이었던 것입니다.

주님께서는 뚜렷한 기도 응답으로 주님의 사역을 받드는 저에게 확신과 격려를 주셨습니다. 빈민촌 아이들을 위한 무료 주간학교를 열어서 그들을 성경학교로 인도하는 것이 하나님의 뜻인지 알고 싶어서, 20파운드를 보내 주시면 당장 그 일을 시작하겠다고 기도했을 때 주님께서는 바로 그날 20파운드를 저에게 주셨습니다. 또 주님보다 사람의 말에 귀를 기울이는 과오를 범하지 않도록 저를 도와 주셨습니다.

주간학교의 아이들이 계속 빈민구제소로 끌려가서 더 이상 학교에서 교육받지 못하게 되자, 저는 고아원에 대한 계획을 갖게 되었습니다. 주간학교의 교감도, 제 아내도, 동역자들까지도 그 일을 반대했습니다. 영국에는 그러한 것이 있어 본 적이 없고, 또 제가 가난하다는 것이 그 이유였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말들에도 흔들리지 않고 끝까지 주님의 뜻을 물을 수 있도록 저를 붙들어 주셨습니다.

거듭난 후 제가 믿음으로 기도를 시작할 수 있도록 도전을 준 프랑케의 전기를 우연치 않게 다시 접하게 해 주셨습니다. 18세기의 풍습에 과감하게 대항하여, 단 한 푼도 없었지만 하나님께 구한 기도의 응답으로 고아원을 세웠던 그 사람을 통해 도전을 주셨습니다. 백년 전에(1727년) 프랑케의 기도에 응답하셨던 주님께서, 그때(1835년)에도 저의 기도에 응답해 주실 수 있으심을 신뢰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해서 1836년 5월에 믿음으로 시작된 고아원의 사역을 주님께서는 30명에서 100명으로 300명으로 700명으로 1,000명으로 이제 2,000명까지 늘려 셨습니다. 그간에 채워 주신 주님의 공급하심의 손길은 일일이 다 열거할 수 없지만, 저는 그것이 주님의 신실하심 가운데 이루어졌다고 담대히 고백할 수 있습니다.

주님께서는 이 일을 통해 아이들을 주님께 인도하는 일 외에도 성경신학원을 세워 성경을 가르치고, 꾸준히 성경을 배포하고, 선교사들을 지원하는 일들도 매년 더 많이 수행할 수 있게 하셨습니다. 가난하고 무지한 저를 사용하셔서 이같이 놀라운 축복의 통로가 되게 해 주신 주님, 참으로 감사합니다.

주님, 주님께 더욱 감사한 것은 이러한 일들을 수행하면서 저희들이 받는 시험과 인내의 과정들 때문입니다. 그러한 과정들을 통해 주님께서는 저와 저의 동역자들의 믿음을 성장시키기 원하셨고, 주님께 더 가까이 다가서게 만들기 원하셨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주님께서는 60년이 넘는 동안, 즉각적으로 필요를 채워 주실 때도, 몇 개월씩 시험의 시간들을 지날 때도, 실제적인 매일의 필요를 부족하지 않게 채워 주셨고, 어려움 당하지 않도록 해 주셨습니다.

주님께서는 끈기있게 인내로써 기도의 응답을 받을 때까지 기도해야 한다고 가르쳐 주셨습니다. 세들어 있던 고아원에서 첫 번째 고아원을 지을 건축 헌금이 채워지기까지 447일을, 둘째, 셋째 고아원을 위하여 기도하기 시작하여 그것들이 완공될 때까지는 11년이 넘는 세월을 매일 기도하며 응답될 때까지 기다리게 하셨습니다. 때로 약속된 헌금이 지불되도록 수년 이상을 기도하도록 몇 번이나 허락하셨습니다.

따라서 저희 믿음에 인내를 더하셨고, 기도가 응답되었을 때 큰 기쁨을 맞보도록 하셨습니다. 그러한 과정들은 더욱 죄를 멀리하고 주님과 더 깊이 교제하는 기쁨을 누리게 하는 시간들이었습니다.

주님, 오늘도 제가 주님께 구하는 것은 이 사역을 통해 더 많은 고아들이 주님을 알게 되도록 역사해 주시라는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아무것도 가지지 않은 저를 통해 2,000명의 고아들의 매일의 모든 필요가 채워진 일들로 주님께서 살아계시고, 기도를 들으시며, 신뢰하기에 부족함이 없으신 분이심을 나타내 주십시오. 모든 하나님의 자녀들에게 실제적이고 현실적인 증거와 도전이 되게 해 주십시오.

그렇게 되기를 간구하는 것은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어려운 상황에 부딪치면 믿음으로 살기를 포기하는 것을 보았기 때문입니다. 재정적인 어려움을 당하면 주님께 나아가기보다는 부유한 친척과 같은 다른 사람의 도움에 의지하고자 하는 유혹이 앞선다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사업 경영과 같은 현실적인 문제에 있어서는 믿지 않는 사람들과 똑같은 방법으로 자신의 양심을 더럽히도록 세상 풍조가 형성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주님께서 응답하실 때까지 인내하고, 자신이 늙어 노후에 이르기까지 지속적으로 주님께 의지하는 그리스도인들이 적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모든 불신의 마음에 주님께서 말씀에 따른 믿음으로 살도록 도전을 주십시오. 자신의 나약함 가운데 '너는 그렇게 할 수 없다'는 거짓 속삭임에 어떤 그리스도인도 귀기울이지 않게 해 주십시오.

모든 필요에 주님을 의지하여 기도하는 자들마다 붙드시고 응답해 주셔서 그들의 믿음의 간증을 지니게 해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55 믿음의 선배들   놀라운 부흥의 도구, 피니  관리자 03·07·09 3837
54 믿음의 선배들   크게 쓰인 작은 그릇, 무디  관리자 03·07·09 3822
53 믿음의 선배들   그리스도의 고난을 육신에 채운 복음의 일꾼, 저드슨  관리자 03·07·09 3741
52 믿음의 선배들   사탄의 왕국을 뒤흔든 그리스도의 용사, 요한 웨슬리  관리자 03·07·09 3860
믿음의 선배들   아직도 열매 맺는 조지 뮬러의 믿음의 기도  관리자 03·07·09 3869
50 믿음의 선배들   설교의 왕자, 찰스 헤이든 스펄젼  관리자 03·07·09 3133
49 믿음의 선배들   주님께서 온전하게 인도하신 스코필드  관리자 03·07·09 3223
48 믿음의 선배들   끊임없이 도전한 생애, 윌리엄 캐리  관리자 03·07·09 3413
47 믿음의 선배들   공산 치하에서의 믿음의 영웅들과 리차드 움브란트  관리자 03·07·09 3083
46 믿음의 선배들   위대하신 주인의 종, 허드슨 테일러  관리자 03·07·09 2959
45 믿음의 선배들   18세기의 뛰어난 순회 설교자, 조지 휫필드  관리자 03·07·09 3079
44 믿음의 선배들   하나님의 말씀을 따른 한 사람, 마틴 루터  관리자 03·07·09 3687
43 반카톨릭사   종교 개혁과 참 기독교 신앙 Ⅱ  관리자 03·07·09 3651
42 반카톨릭사   종교 개혁과 참 기독교 신앙 Ⅰ  관리자 03·07·09 3570
41 믿음의 선배들   성경대로 믿는 사람들의 역사 Ⅲ  관리자 03·07·09 3336
40 믿음의 선배들   성경대로 믿는 사람들의 역사 Ⅱ  관리자 03·07·09 4124
39 믿음의 선배들   성경대로 믿는 사람들의 역사 Ⅰ  관리자 03·07·09 3828
38 반카톨릭사   종교 개혁의 역사적 의의와 그 문제점  관리자 03·07·09 7554
37 믿음의 선배들   위대한 "이단들"의 역사 Ⅱ  관리자 03·07·09 3146
36 믿음의 선배들   위대한 "이단들"의 역사 Ⅰ  관리자 03·07·09 3302
1 [2][3]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rightⓒ2003 광주성경침례교회 All Right Reserved.
문의 전화: 062-943-1994 , 010-3623-1994